부동산의 leader - 내집마련정보사
 
 
Loading...
 
부동산의 leader - 내집마련정보사
정보센터
부동산 통계 데이터
특급정보
전문가칼럼
 
현재위치: HOME > 뉴스/투자정보 > 정보마당
 
 
취득시 내야 할 세금 - 개요
 
도입
수익률 1% 올리는 것보다 세금 1% 적게 내는 것이 더 효과적이다.
세금의 종류와 내용을 명확히 알고 대처해야 손해 보는 일이 없다.

세금을 아는 만큼 돈 번다. 부동산 정책이 수시로 바뀜에 따라 부동산 관련 세금도 많이 달라졌다. 세금 체계가 자주 바뀌다 보니 일반인들은 잘 알 수가 없고, 전문가조차도 헷갈리기 일쑤다. 적용 시점, 보유 기간, 취득 시기, 세율 등 달라진 게 한두 가지가 아니다. 세금도 크게 늘었다. 적용 시기 등을 모르고 매도·매수를 할 경우 수천만 원을 손해 볼 수도 있다.

따라서 재테크 못지않게 중요시되는 것이 세테크다. 재테크를 통해 수익률을 1% 올리는 것보다 세테크를 통해 세금을 1%라도 적게 내는 것이 더 효과적이다. 세금의 종류와 내용 등을 명확히 알고 적절히 대처해야 손해 보는 일이 없다.

부동산 세금은 크게 거래세와 보유세로 나뉜다. 거래세는 거래할 때 내는 취득세·등록세와 양도소득세가 대표적이며, 보유세는 재산세와 종합부동산세 등이 있다.

부동산 취득시 내야 하는 세금

부동산 취득 관련 세금으로는 취득세·등록세가 있다.
이는 해당 건물 소재지 관할 시·군·구청에 신고·납부해야 한다.

지방세법에서 취득이란 매매, 교환, 상속, 증여, 기부, 법인에 대한 현물출자, 건축, 공유수면의 매립, 간척에 의한 토지의 조성 등과 기타 이와 유사한 취득으로서 원시취득·승계취득 또는 유상·무상을 불문한 일체의 취득을 말한다.

취득세는 개인 간 주택 거래를 한 경우 1%, 법인과 개인의 경우도 1%다. 부동산을 취득한 사람은 취득일부터 30일 이내에 대상 부동산이 소재한 지역의 관할 시·군·구청에 자진해서 신고하고 납부해야 한다. 취득일이란 매매의 경우에는 계약상의 잔금 지급일이 기준이 된다. 기한을 넘기면 신고불성실가산세(20%) 및 납부불성실가산세(1일 0.003%)를 추가로 납부해야 한다.

등록세는 재산권 및 기타 권리의 취득이나 이전·변경·소멸에 관한 사항을 공부에 등기 또는 등록할 때 부과하는 세금이다. 등기일이 기준이 되며, 개인과 법인 모두 1%다. 보존등기·분할등기·소유권이전등기 등의 신청자가 등기 신청 이전까지 부동산 소재지 관할 시·군·구청에 납부해야 하며, 납부한 영수증을 첨부해야 등기가 가능하다.

취득세와 등록세에 따라붙는 세금
취득세에는 10%의 농어촌특별세가 붙으며, 전용면적 25.7평 초과일 경우에만 낸다. 등록세에는 교육세가 따라다닌다. 교육세는 등록세액의 20%다. 또 계약서와 같은 증서를 작성할 때 부담하는 인지세가 있다. 인지세는 별도로 납부하는 것이 아니라, 해당 금액만큼 인지를 사서 계약증서 등에 첨부하고 소인하는 형태로 과세가 이뤄진다. 금액에 따라 다르며 1억 원 초과 10억 원 미만은 15만 원의 인지세를 낸다.

등록세를 납부한 다음에는 1종 국민주택채권을 사야 한다. 국민주택채권은 국민주택사업에 필요한 자금을 조달하기 위해 국민주택기금 부담으로 재정경제부장관이 발행하는 채권이다. 여러 경우가 있지만 부동산(주택 및 토지)을 등기할 때도 반드시 구입해야 한다.

국민주택채권은 연 3%로 발행되는데, 채권 매입자는 5년 만기 후 일시에 원금과 이자를 상환 받는다. 그러나 대부분의 매수자들은 주택 구입에 따른 비용 부담을 덜기 위해 국민주택채권을 만기까지 보유하지 않고 매입 즉시 채권시장에 할인 매각한다.
 
   
  취득시 내야 할 세금 - 취득세
 
분양하이라이트
· 원주 기업도시 EG the1 2차
· 부영주택, 부산의 중심 전
· 부영그룹, 동탄 호수공원에
· 신동아건설 세종 신동아
· 국내 최초 수익형 귀농, 귀
· 경기도시공사, 위례신도시
· 삼성물산 래미안 서초 에스
· 현대엠코, 엠코타운센트로
 
I
I
I
I
I
I
I
I